현지시간    현찰매입 1473.24 현찰매도 1415.76
 여행블로그
 여행포토
 여행티비
 내삶에여행이란
Interlogue
에스빠냐
2008/10/27
2,833

흐느끼는 듯 또는 기도하는 듯한 음악..
이스탄불 에윱에서 자기가 차고 있던 팔찌를 풀어주던 소녀에게서 산
노래 제목도, 가수도 모르는 테잎..
출퇴근 길에 들으면서 흥얼거리고 있노라면 아직도 터키에 있는 착각에 빠집니다..
시놉 Sinop 에서 어설픈 가수한테 직접 산 흑해의 정취를 노래한 경쾌한 CD 음악도…


돌아온지 열흘만에 400여장의 사진을 인화해서
정성스런 봉투에 담아 20곳이 넘는 곳으로 송부를 했습니다..
그들의 좋아할 모습을 생각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보내느라 안달을 했습니다.
여행에서 돌아온지 꼭 한달..
가능하면 약속도 안만들고,
하던 운동도 아직 재개하지 않고,
매일 술 마시느라 -어쩌면 현지인들하고 어울린다는 핑계로- 기록하나 없는 기억을 토대로 어줍짢은 여행기를 쓰면서
현실에 물들지 않으려고 (?) 무진 애를 썼네요..

힘들고 좋지 않았던 기억들은 나도 모르게 기억속에서 다 사라지고
그들과 같이 했던 좋았던 순간순간들만이 뇌리에, 가슴속에 남아
여행의 여운을 즐기고 있습니다..

연말 시즌이 다가오고, 약간은 흥청거리는 분위기에서
언제까지 이런 기분을 유지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
머지 않아 현실로 돌아오겠지요..

상대방이야 어떻든 내 가슴속에 자리하고 있는 많은 친구들..
그들을 그리워 하면서 여행의 참 맛은 역시 '사람'이라는 걸 느낍니다.
진정한 '사람’이 있어야 자연도, 역사도, 풍물도, 문화도 더욱 ‘맛’있다는 ..

아직도 이번 여행의 여독은 현재진행형..
Assos 의 아폴로 신전..




터키 어디에서나 볼수 있는 차 주전자..



Bergama Acropolis의 야외극장..



Afyon 의 Kale



Ayder 아침안개..



Barhal 의 Pansyon..



그루지야 밸리 Georgian Valley 의 오아시스 마을..



차트 Cat 근방 휴게소의 아가씨..



Tatvan 넴룻산 정상에서 바라본 경치..



Mardin 의 매소포타미아 평원..




이모티콘  댓글달기  
에스빠냐님의 다른글 보기
산르울파를 그냥 떠나오던 전날 오후.. <꿀먹은 (?) 카메라가 된 이후 작동이 잘 안되고, 거기에 플래쉬도 터트리지 못하게 해 잘 나온 사진 대부분은 훔쳐온 사진.. ><영화 ‘트로이’에서는 아킬레우스는 안가려 하는데 테티스가 후세에 길이 남을 영웅이 되라고 하면서 억지로 떠미는데.. 완전 코미디 같은 느낌....ㅎㅎ>...
비란셰히르 Viransehir, 산르울파.. ... 2008/10/27
마르딘 Mardin ... 2008/10/14
바이칸 Baykan, 바트만 Batman, 하.. ... 2008/10/14
타트반 Tatvan - 비틀리스 Bitlis ... 2008/10/09
무슈 Mus, 타트반의 넴룻산Nemrut.. ... 2008/10/09
에르주룸 Erzurum - 바르토 Varto ... 2008/08/29
비란셰히르 Viransehir, 산르울파 SanlI Urfa
마르딘 Mardin
스리랑카 중국 터키 영국 프랑스 부탄 러시아